Categories
Daily news

[시그널] 이랜드 지분 줄인 이리츠코크렙, 추가 자산 편입해 수익률 제고 나선다 – 서울경제

위탁관리 리츠의 경우 주식 분산 규정에 따라 한 주주가 보유한 지분이 최대 50%를 넘지 않아야 한다. 구조조정 리츠는 제한이 없지만 대신 기업구조조정 …Read More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